발관리

본문 바로가기

발관리
  • HOME
  • >
  • 건강관리
  • >
  • 발관리

발건강법의 유래

발건강법의 역사는 지금으로부터 약 4천년전의 중국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 당시 중국의 의원들은 침술 이외에도 발바닥의 혈도를 안마요법을 통하여 대응해 줌으로써 인체의 질병을 다스렸다고 합니다. 이때부터 발의 중요성은 이미 의술의 한 분야로써 의학적으로 인정받고 있었던 것입니다.

발건강법이 기록되어 있는 문원은 중국의 전통의학서 중, 황제내경이라는 책의 한편인 소녀편에 기록되어 있는 관지법 혹은 족심도에서 그 기원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중국 고대의학서 "중의경전"은 '발은 제2의 심장'으로 지칭, 인체에서 중요한 부위로 진단하고 있습니다.

한나라 시대의 화타라는 명의가 진나라시대 이전의 관지법을 제 연구하여 관지법 보다 향상된 화타비급을 창안하였고, 이것이 현재 불리워지고 있는 족심도의 시조가 되었습니다. 그 이후 화타비급이 당나라 때 일본으로 전해 들어가 오늘날의 침술과 족심도가 되었고, 이후 원나라 때에는 흘태비열이라는 사람의 '금난순경'과 '활백인심사경발휘' 에 나와 있는 발반사 치료학설이 유럽으로 전해져 오늘날의 유럽식 발건강법의 시조가 되었습니다.

근대에 와서는 1913년 미국의 의사 윌리엄 피트제럴드(Willam Fitzerld)가 현대의학에 근거한 발에 관한 연구를 정리하여 "Foot Zone Therphy"라는 이론으로 의학계에 연구 논문을 발표하여 세계의학인의 관심을 집중시켰고, 그 이후 그의 이론이 유럽으로 파급되어 유럽의 의학자들이 역시 발의 중요성을 공감하여 발에 관한 전문적인 연구를 경주하여 이에 관한 연구 논문을 속속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독일의 의학자인 Hanne Maquarde는 연구에 그치지 않고 발건강법을 행하는 방법까지 구체적으로 발표하기에 이르렀고 , 이로써 발건강법은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스위스출신의 간호사 Hedi Masfret은 중국에서 선교사로 근무한 후 귀국하여 중국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발 안마요법에 관한 "Good Health For The Future"라는 책을 펴냄으로써 일반인들에게 발건강법이 본격적으로 전파되는 계기가 되었고, 이후, 미국의 경우40여 년 전부터 약과 수술에 의존하지 않고 자연치유력으로 병을 고치는 대체요법으로 광범위하게 보급되고 있으며, 대만에서 선교활동을 펼치던 스위스 국적의 Fr. Josef Eugster(중국명: 오약석)신부가 자신의 고질병인 무릎의 류마치스 관절염을 발건강법을 통하여 치료, 완치한 후 1982년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임상경험을 발표하면서 발건강법은 대중화로의 새로운 물결을 타게 됩니다.

현재 유럽등 선진국에서는 일찍이 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오래 전부터 발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족부전문의' 제도가 활성화되어 곳곳에서 발을 치료하는 병원을 쉽게 찾을 수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1994년부터 영동 세브란스 재활의학과, 한양대병원 재활의학과 같은 대학병원에서 '족부변형 클리닉과' 가 생겨 전문적인 발 치료에 눈을 돌리고 있는 실정입니다.

발건강법이란?

발바닥과 발등, 종아리에 분포되어 있는 반사구(Reflex Point)를 자극하여 혈액순환을 촉진시키고 노폐물과 독소를 배출시켜 자연치유력을 극대화시키는 요법입니다. 신경이 집결된 곳인 반사구는 몸 전체에 걸쳐 분포되어 있으며, 특히 발 부위에 가장 많이 몰려 있으면서 인체구조의 각 부위와 밀접한 반응관계를 보입니다.

발지압은 발에 집중되어 있는 반사구들을 자극하여 관련된 신체기관의 기능을 촉진하여 자연적으로 병을 치유하는 방법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관련된 반사구를 누르고, 비비고, 문지르고, 주무르고 하여 발에 쌓인 유해한 노폐물을 부수고 녹여서 정맥을 통하여 신장으로운반, 신장에서 걸러서 피를 깨끗이 하고 노폐물을 몸밖으로 배출하게 됩니다.

이것은 발 근육의 수축에 의해서 일어나는 변화로 보행을 통해서 근육을 사용하는 것은 근육의 수축운동을 활발하게 하여 모세혈관을 활성화시켜 혈행을 촉진시키는 것입니다.

결국, 발도 심장과 같은 펌프 역할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발에 체중이 실리는 정도를 아침과 저녁의 시간을 비교해 보면 20%정도의 차이가 있습니다. 이것은 주간의 피로에 위해서 어혈(漁血)상태가 되므로 발이 무거워지는 것입니다. 인간이 발을 사용해서 걷는다는 것은 장소를 이동하는 것과 함께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건강을 유지하는 기능 또한 있다는 것입니다.

발이 무거워 지면 전신의 피로도 쌓입니다. 걷는다라는 것은 인간의 대뇌를 효과적으로 자극하는 것입니다. 운동이나 등산을 했을 때에 느끼는 상쾌감도 발을 자극하여 얻는 효과중의 하나입니다.

이와 같이 발은 제2의 심장이며, 보행은 인간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대뇌활동과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발의 건강이라는 점에서 본다면 맨발일 때가 가장 좋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현대사회에서 맨발인 상태로 생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며 타인 앞에서 맨발을 보이는 것이 부끄럽게 생각되어지는 것이 되었고, 아이들이 모래사장이나 운동장 또는 풀밭에서 맨발로 뛰어 노는 것조차도 보기 힘들게 되었습니다.

발마시지의 목적

주기적으로 발을 관리해 줌으로 체내 및 발바닥에 응집된 노폐물을 없애주어 신진대사 및 발바닥에 응집된 노폐물을 없애주어 신진대사 및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모든 질병의 예방 및 치료를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발마사지의 효과

발의 순환원리(順環原理)

발바닥에 손을 대어보면 딱딱한 부분과 응어리진 부분이 있습니다. 사람의 신체에는 혈관이 종횡무진으로 뻗어있고 이 혈관들을 크게 나누어 동맥, 정맥, 모세혈관의 3가지로 구분합니다. 동맥은 영양과 산소를 나르며, 모세혈관은 동맥이 운반하여 온 것을 신체 구석구석의 세포로 건네주고 노폐물과 이산화탄소를 정맥으로 나릅니다. 내부 기관이나 부위가 만일 불건강하고 병이 난 경우 그 순환기능이 반드시 불량현상을 일으킵니다. 즉, 노폐물이 각 반사구로 모이기 쉽게 되고, 그곳과 대응하는 기관과 부위의 기능이 나빠지거나 이미 병에 걸려있게 됩니다. 발바닥의 딱딱한 부분과 응어리 진 부분은 반사구에 노폐물이 침전된 현상입니다. ( 무릎 위 10cm정도까지 노페물(요산결정)이 고이기 쉽다.)

그 때 발의 반사구를 적절히 비벼 주거나 자극을 가하여 주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모세혈관을 통하여 침전물이 제거되며 혈액을 여과하는 신장등의 배설기관에 의하여 체외로 배출되어 집니다.

발의 개요

① 발은?

26개의 뼈와 33개의 관절 94개의 근육이 횡과 종으로 아치를 형성하여 우리 몸을 지탱 균형을 유지해준다.

② 발은 인체의 축소판

한의학적으로 12개의 경락이 시작되는 것이며 체내의 장기와 6장6부와 반응하는 36개의 혈이 존재하며 발에는 인체의 모든 신경기관이 연결되어 있으므로 인체의 축소판이라 부른다.

③ 발은 제2의 심장

심장에서 가장 먼 거리에 있는 발은 사람이 1km를 걸을 때마다 대형 트럭 2대분인 12톤의 압력을 이용해 아래로 몰린 피를 심장을 향해 다시 뿜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제 2의 심장이라고 한다.

발마사지의 방법

1) 발을 최대한 이완시켜 피로를 없애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게 하여 질병을 예방. 치료한다.

2)발 마사지 순서

① 각탕 또는 도구 및 손을 이용하여 이완시킨다. - 각탕은 발 마사지를 행하기 이전에 따뜻한 물 (40~42도씨)에 발을 10~20분 정도 담궈 놓는 것을 말한다. 특히 따뜻한 물에 소금을 한 스푼 정도 넣으면 발 냄새도 제거되고 발도 빨리 부드러워 진다. 현재 시중에 발 마사지 전용 각탕기가 나와 있으나 그러지 못 할 때에는 깊은 양동이를 사용하면 된다. 도구를 이용할 경우엔 집에 있는 안마기, 마사지기로 발을 풀어주고 손을 이용할 땐 두드리거나 발을 부드럽게 하여준다.

② 파우더 및 로션을 바른다. - 발을 뽀송뽀송하게 건조시킨 후 파우더나 로션을 골고루 발라주어 마사지를 하기에 쉽게 한다. 당뇨병 환자는 발(당뇨발)에 조그만 상처가 나도 잘 낳지 않게 때문에 각별히 유의한다.

③ 기본 반사구 (신장수뇨관방광) - 발 마사지의 근본 목적은 발의 노폐물을 제거하여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는데 있기 때문에 고였던 노폐물이 신장을 통해 잘 빠지게 하기 위해서 반사구를 반드시 자극하도록 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발 마사지를 마칠 때에도 기본 반사구를 자극해 주고서 끝을 내도록 해야한다.

④ 두부, 흉부, 반사구 자극

⑤ 복부 반사구 자극 - 이 부분에는 장의 반사점이 잇는 부분으로 자극을 하면 체내의 장이 자극을 받아 반드시 방 귀나 트림이 나오게 되어있다.

⑥ 생식기 반사구 자극

⑦ 기본 반사구 자극

⑧ 무릎 위 10cm까지 마사지 - 발의 노폐물은 마치 하수구가 막히면 오물이 차곡차곡 쌓이는 것과 마찬가지로 모세혈관에 노폐물이 한번 막히게 되면 무릎 위 10cm까지 쌓이게 되므로 이것까지 안마 및 마사지를 하여준다.

발 관리에 있어 꼭 해야 할 세가지 사항

1) 자신감 : 어떤 질병도 꼭 나을 수 있다는 확고한 신념과

2) 인내심 : 강한 자극으로 인한 통증도 참아 내고서

3) 끈기심 : 게으르지 말고 매일매일 계속적으로 해야한다.

위 3가지 사항을 잘 지키면 무병장수하여 건강한 삶은 누릴 수 있다.

발마사지의 일반적인 원칙

1) 순서는 오른발 순으로 한다.

2) 시간은 각각 10∼15분 가량씩 실시하나 질병 치료의 목적 일 때는 조금 더 늘려준다.

3) 누르는 압력의 세기는 적당한 힘으로 하지만 갑자기 고통스럽게 하는 것은 삼간다.

4) 손 또는 마사지 봉을 사용하지만 질병 진단은 필히 손으로 한다.

5) 질병 치료를 위한 마사지 기간은 사람에 따라 혹은 증세에 따라 틀리지만 일반적으로 2∼3일이면 효과의 호전성을 볼 수 있다.

발마사지의 실시에 따른 주의사항

1)발가락은 모세혈관이 많이 분포되어 있으므로 마구 잡아 주무르는 것은 피한다.

2)식후 1시간이내는 피한다

3)마사지를 행한 후 반드시 30분 이내에 물 (차거나 드겁지 않은)을 2컵 정도 마신다.

4)여자는 생리 중에는 마사지를 피한다.

5)차가운 물 샤워는 절대 금물

6)외부에 상처가 있어 출혈이 심한 경우도 피한다.

7)대수술을 받은 사람은 100일 이내는 피한다.

8)급성 심장경색증 및 심한 심장병, 고혈압 환자는 의사의 지시에 따른다.

발 마사지를 실시하고 난 후 일어난 현상

1)평소보다 잠이 더 오는 경우가 많다.

2)몸이 피곤하고 열이 난다.(몸살기운)

3)지압을 한 부근에 통증이 있다.

4)눈이 침침하고 눈꼽이 끼며 땀이 더 많이 날 수 있다.

5)소변의 색이 진하게 변하거나 찌린내가 심하며 거품이 많아진다(노폐물 배설현상)

* 위의 현상들은 혈액순환이 잘되고 있는 증거이며 일시적 현상임으로 걱정할 필요없이 중단하지 않고 마사지를 계속 해야한다.